커뮤니티

고졸 학력 이상이면 충분합니다.
AAK 항공조종사 과정은 입학부터 항공사 입사 지원까지 전 교육과정을 학생과 함께 같이 합니다.

공지사항

“사이판 이어 싱가포르도″... 항공업계, 잇단 트래블버블 체결에 ′화색′

  • 한국알파항공
  • 2021-10-15 11:22:00
  • hit227
  • 118.131.58.29

트래블 버블 체결한 '사이판', 여행객 급증
싱가포르, 개인여행 가능해 신혼부부 등 수요 몰릴 것
"여객 수요 회복은 기대되지만 경영 정상화까지는 먼 길"       

 
정부가 사이판에 이어 싱가포르와 두 번째 트래블 버블(여행안전권역)을 체결하면서 항공업계의 여객 수요 회복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정부가 국내 코로나19 백신 접종률 상승에 따른 위드 코로나(단계적 일상 회복) 정책 시행을 예고한 점도 여객 수요 회복에 긍정적인 영향이 예상된다.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사이판 트래블 버블 효과 톡톡…‘개인 여행’ 싱가포르도 수요 많을 듯

13일 항공정보통계시스템에 따르면 지난 1~12일 인천국제공항에서 사이판으로 출국한 인원은 709명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10월 한 달 동안 인천에서 사이판으로 출국한 인원 358명을 이미 웃돌았다. 트래블 버블 시행 이후 사이판으로 떠나는 여행객이 큰 폭으로 늘면서다.

트래블 버블이 시행된 이후 8월 239명→9월 904명으로 인천에서 사이판으로 출국한 여행객이 점차 증가하면서 이달 역시 지난달 여행객 수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된다. 8월1일부터 10월12일까지의 사이판 출국객은 총 1852명으로 지난해 8~10월 943명 대비 두 배 이상 급증했다.

 

 
 

여행객 수가 증가하자 아시아나항공과 티웨이항공, 제주항공 등이 사이판 노선을 재개하고 있다. 아시아나항공은 사이판 트래블 버블 여행객이 연말까지 1000명을 웃돌 것으로 기대한다. 추석연휴인 지난 9월 18일에 출발한 아시아나항공의 사이판행 항공편의 탑승율이 85%를 달성했으며 해당 항공편 탑승객 150명 중 95% 이상이 패키지 상품을 구매했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7~8월 트래블 버블 여행객 수요가 한 편당 10명 이하였던 것과 비교해 추석 연휴 이후 매 편 100명 이상이 예약하는 등 수요가 크게 늘어나고 있다”며 “관광상품 확대와 중·대형 기종 운항 검토 등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제주항공의 인천-사이판 노선도 연말까지 1000여 명의 고객이 예약한 것으로 알려졌다. 싱가포르 노선의 경우 단체관광객만 허용한 사이판과 달리 개인 여행도 가능하다. 지정된 직항편을 이용해 싱가포르에 도착해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음성이 확인되면 바로 여행할 수 있다. 현재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등이 싱가포르 노선을 운항하고 있다.

항공업계 관계자는 “싱가포르 하면 도시가 깨끗하다는 이미지가 있고 치안도 좋은 편이기 때문에 트래블 버블 여행 수요가 꽤 있을 것”이라며 “특히 젊은 층의 백신 접종률이 높아졌기 때문에 신혼여행 수요도 몰릴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LCC 업계 여객 수요 회복 기대…항공업계 “날개 달고 수익성 기대”

항공업계는 전 세계적인 위드 코로나(단계적 일상 회복) 확산세로 향후 다른 국가와의 트래블 버블 체결 시행 추진도 기대하고 있다. 특히 중·단거리 국제선에서 주로 수익을 내는 LCC 업계의 기대가 크다.

트래블 버블 시행 초기에는 국내에서 코로나19가 재유행해 여객 수요가 기대보다 증가하지 않았다. 하지만 최근 백신 접종률 상승 등의 영향으로 국내 여객 수요가 회복할 조짐을 보이고 있어 LCC 업계도 발 빠른 대응에 나서고 있다. 정부의 위드 코로나 정책 시행 예고도 힘을 실어줄 전망이다. 국내 코로나 백신 1차 접종자가 4000만명을 넘어서며 백신 접종 완료율도 60%에 육박하고 있다.

제주항공은 국토교통부에 중국 칭다오·옌타이와 태국 치앙마이·방콕 등 18개 노선에 대한 재허가를 신청했다. 티웨이 항공은 부산-홍콩, 진에어는 인천-마카오 노선 재허가를 신청했다. 에어프레미아도 올해 12월이나 내년 1월 국제선 취항을 위해 다음 달부터 본격 준비에 나설 계획이다.

하지만 항공업계는 항공사들의 경영 정상화까지 수년이 걸릴 것으로 보고 있다. 항공업계는 2024년쯤 코로나19 팬데믹(감염병 대유행) 전인 2019년 수준의 여객 수요를 회복할 것으로 예상한다.

항공업계 관계자는 “국내 백신접종율 상승에 따른 여행 심리의 회복 기조에 맞춰 국제선 재개를 준비하고 있지만 업황 회복까지 갈 길이 먼 상황”이라며 “여객 수요가 회복되더라도 코로나19 팬데믹이 워낙 오랜 기간 이어지고 있기 때문에 항공사들의 경영 안정화까지는 꽤 오랜 시일이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게시글 공유 URL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