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고졸 학력 이상이면 충분합니다.
AAK 항공조종사 과정은 입학부터 항공사 입사 지원까지 전 교육과정을 학생과 함께 같이 합니다.

공지사항

저비용항공사(LCC), 年 매출 1兆 시대...

  • 한국알파항공
  • 2019-02-07 11:40:00
  • hit349
  • 118.131.58.26

저비용항공사(LCC)가 국내에 등장한 지 13년만에 '매출액 1조원 시대'를 열었다. 31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진에어는 지난해 매출액 1조107억원(잠정)을 기록, 창사 이래 처음으로 매출액 1조원을 돌파했다.

LCC업계 1위인 제주항공도 매출액 1조원 돌파가 확실시 된다.  제주항공은 지난해 3분기 누적매출액이 9419억원에 달했다. 증권가의 컨센서스는 1조2000억원 수준이다. 2005년 한성항공(현 티웨이항공)이 첫 취항한 이후 13년만에 LCC 매출 1조원 시대가 열린 셈이다.

업계는 항공수요가 증가하면서 LCC 업계가 급성장한 것으로 보고 있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 3년간 항공여객(국제ㆍ국내선) 증가율은 2016년 16.2%, 2017년 5.2%, 2018년 7.5%로 견고한 성장세를 이어갔다.

이는 LCC의 실적에도 반영됐다. 진에어의 경우 2015년 매출액은 4612억원이었지만 3년간 매출액이 119%나 급증했다. 제주항공 역시 같은 기간 매출액이 두 배 이상 늘어난 것으로 추정된다.

업계 일각에선 LCC 매출 고점론도 제기되고 있다. LCC들이 공격적인 확장을 이어가고 있는 반면, 항공여객 수요 증가세는 점차 둔화하며 이에 미치지 못하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업계 한 관계자는 "항공여객 수 자체는 늘고 있으나, 국내 LCC는 물론 외항사까지 공급을 대폭 확대하면서 경쟁이 더욱 치열해지고 있는 상황"이라며 "특가항공권 등 가격을 낮추는 방식을 통해 좌석을 채우는 구조"라고 전했다.

실제 지난해 LCC 6개사가 공급한 국제선 좌석 수는 전년 대비 23.5%(559만석) 증가한 2937만7955석에 달했다. 외국항공사 역시 같은 기간 9.1%(279만석) 늘린 3335만석을 공급했다.

LCC의 기단 확장도 계속되고 있다. 지난해 LCC 6개사는 총 19기의 신규기체를 도입했다. 올해도 LCC들은 신규 기종(B737 MAX 8, A321-neo LR)을 중심으로 약 19기의 도입 계획을 세워두고 있다.

국내 경기가 하강국면이라는 점도 걸림돌이다. 항공운송업은 경기민감도가 높은 대표적 산업군 중 하나다.

또 다른 업계 관계자는 "지난해 LCC들이 취항 노선 수를 늘리긴 했지만, 지방발(發) 노선이 다수였고 새롭게 취항하는 노선 자체는 많지 않았다"며 "단거리 노선이 사실상 포화상태에 이른 만큼 몽골ㆍ싱가포르에 이목이 집중될 수 밖에 없다"고 전했다.

 

게시글 공유 URL복사